본문영역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하단링크 바로가기
Close

보도자료

정부, 신속항원검사 키트 수급 상황 점검
“검사수요 늘더라도 국내 생산물량 충분, 불안해할 필요 없어”- 日 최대 생산량 750만개, 대용량 포장 등으로 350만개 추가 공급증대 가능 -- 시장 모니터링을 통해 매점매석·가격교란 등 불법행위에는 엄정 대응 -- ‘신속항원검사 수급 대응 TF’를 통해 생산·공급·유통 과정 전반 철저 관리중 -□ 정부는 1월 28일(금) 오전, 정부서울청사에서 「신속항원검사 키트 수급 대응 TF」(윤창렬 국무1차장 주재) 회의를 개최했습니다.   * 참석 부처 : 국무조정실, 기획재정부, 교육부, 행정안전부, 보건복지부, 식품의약품안전처, 조달청, 질병관리청 등□ 오늘 회의는 코로나19 의료대응 체계 전환으로 신속항원검사가 시행되면서 검사키트 물량 부족과 가격 상승이 발생하고 있어 공급난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, ㅇ 정부 차원에서 신속항원검사 키트 소요물량과 수급상황을 점검하고, 생산·공급·유통 과정 전반에 대한 관리체계 강화방안을 논의하고자 개최되었습니다.□ 우선, 정부는 광주·전남·경기 안성·평택 등 오미크론 우세지역 선별진료소(총 41개소)에 개소당 3천개의 신속항원검사키트를 이미 구비해 두었고, ㅇ 1.29일 부터는 전국 선별진료소(256개소) 및 임시선별검사소(213개소)에서 원하는 국민은 무료로 신속항원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개소당 2주일 분량(1만 4천개)을 제공하기로 하고, 1.28일까지 220만개를 제공한데 이어 다음주 금요일(2.4)까지는 466만개 추가, 총 686만개의 키트를 공급(선별진료소 384만개, 임시선별검사소 302만개)할 예정입니다.□ 공급능력과 관련하여 현재 국내 업체를 통해 자가검사용은 하루 최대 750만개, 전문가검사용도 850만개의 진단키트를 생산할 수 있어 충분한 공급능력을 갖추고 있으며, ㅇ 만약의 상황에 대비하여 수출물량 일부의 국내공급 전환, 대용량·벌크 포장 허용을 통한 증산*, 신규 생산업체 허가 조속 추진 등을 통해 2월중 공급량을 최대한 확충해 나가기로 했습니다.   * 대용량 포장 등 하루 350만개 추가 생산 가능 ㅇ 아울러, 정부는 선별진료소 등의 공공 목적 키트 뿐만 아니라  약국·편의점 등에서 판매되는 키트의 유통 과정상의 불안요인을 차단하기 위해 시장동향을 상시적으로 점검해 나갈 방침입니다.□ 정부는 국민들이 불편하거나 불안해 하지 않도록 키트의 원활한 공급에 전력을 다하고, 매점매석, 가격교란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고 강력하게 대응*할 계획이며,   * 온라인 실시간 모니터링, 판매처 수시 현장점검, 제보접수 등        → 필요시 수급조정조치(유통관리 개선) 검토 ㅇ 이를 위해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관련 부처와 ‘신속항원검사 키트 수급대응 TF’를 지속적으로 운영함으로써 키트의 생산, 공급, 유통, 판매 전 단계에 걸쳐 철저한 관리체계를 유지해 나갈 예정입니다.* 문의: 쇼핑몰단가계약과 최문종 사무관(042-724-7230)조달청 이(가) 창작한 정부, 신속항원검사 키트 수급 상황 점검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1유형: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.
2022-01-28
보도자료 더보기

조달사업통계 (2021.12월말 기준)